2010년 1월 25일 월요일

스콜피온스 은퇴와 Wind of change(변화의 바람) - 운동권 486 세대의  시대는 끝났다.

록밴드 스콜피온스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서 은퇴를 선언했다.

당장 해체하는 것은 아니지만, 마지막 앨범 발표와 월드 투어를 한후에 은퇴한다고 한다.

참조 링크 : 스콜피온스 공식 홈페이지의 은퇴 메세지(영어)


(1) 스콜피온스는 1970년에 결성되었으며,  80년대와 90년대에 전성기를 맞은 밴드로서 386 세대의 팝문화를 상징한다고 할 수 있을것 같다.

스콜피온스는 1989년 베를린 장벽 붕괴를 기념하는 노래 Wind of change를 발표해서 커다란 성공을 거두기도 한다.

독일 베를린 장벽 붕괴는 냉전 종식과 소련의 붕괴를 뜻하는 시대흐름이었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그 시대의 문화를 상징했던 스콜피온스가 은퇴한다.

이것은 80년대와 90년대의 기준과 사고방식은  끝났다는 것을 보여주는 사례라 생각한다.


(2) 마지막 발악을 하고 싶은 운동권 386 세대도 있겠지만, wind of change...이제 또다른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는것 같다.

- 스콜피온스 Wind of Change 뮤직 비디오와 가사

Wind of change 노래가사중에서 다음 부분이 인상적이다.
Take me to the magic of the moment on a glory night
Where the children of tomorrow dream away In the wind of change

영광스러운 밤, 마법의 순간에 나를 데려가 주십시오.
미래의 어린이들이 변화의 바람속에 꿈을 꾸는 그 곳에...
(3) Wind of change 전체 가사

Follow the Moskwa
Down to Gorky Park
Listening to the wind of change
An August summer night
Soldiers passing by
Listening to the wind of change

The world is closing in
Did you ever think
That we could be so close, like brothers
The future's in the air
Can feel it everywhere
Blowing with the wind of change

Take me to the magic of the moment
On a glory night
Where the children of tomorrow dream away
In the wind of change

Walking down the street
Distant memories
Are buried in the past, forever
I follow the Moskwa
Down to Gorky Park
Listening to the wind of change

Take me to the magic of the moment
On a glory night
Where the children of tomorrow share their dreams
With you and me

Take me to the magic of the moment
On a glory night
Where the children of tomorrow dream away
In the wind of change

The wind of change
Blows straight into the face of time
Like a storm wind that will ring the freedom bell
For peace of mind
Let your balalaika sing
What my guitar wants to say

Take me to the magic of the moment
On a glory night
Where the children of tomorrow share their dreams
With you and me

Take me to the magic of the moment
On a glory night
Where the children of tomorrow dream away
In the wind of change

댓글 없음:

댓글 쓰기